고객센터
 
Home < 뉴스 < IT뉴스
 

제목

소프트웨어(SW) 원천기술로 성장을 취하다, '소원성취 TF' 출범
(No.109) Name : 관리자 | View : 600 | Date : 2019-02-22

소프트웨어(SW) 원천기술로 성장을 취하다,
'소원성취 T/F'출범

- 소프트웨어 산학연 대표선수 모여
정부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R&D 혁신전략 모색 -



□ 소프트웨어 전문가들이 정부 소프트웨어 연구개발(R&D) 혁신에 발 벗고 나선다. 과학기술정보통신부(장관 유영민, 이하 ‘과기정통부’)는 2월 21일(목), 분당 ‘티맥스소프트’ 사옥에서 민원기 제2차관 주재로 ‘소원성취(소프트웨어 원천기술로 성장을 취하다) T/F’ 발족회의를 개최했다.

□ 5월까지 매월 1차례 개최되는 T/F에서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술?산업 트렌드와 우리 강점분야 및 유망 소프트웨어 기술들을 분석하고, 신시장?신제품 탄생으로 이어질 수 있지만 민간의 선제적 투자가 어려운 혁신적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확보 전략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한다.

ㅇ 특히, 그간 장학퀴즈 우승을 차지한 인공지능 ‘엑소브레인’ 개발, 세계 1위 건설용 소프트웨어(SW)를 탄생시킨 기업 ‘마이다스 아이티’의 기술개발 지원 등 굵직한 성과를 내어 온 ‘소프트웨어?컴퓨팅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’의 맥을 잇는 후속사업 대책도 주요 논의대상에 포함된다.

□ 첫 회의에서 소프트웨어 연구개발(R&D) 관련 주요국의 투자동향과 정부 사업 현황 등을 공유한 T/F 위원들은 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파급력을 지닌 SW 원천기술의 선제적 확보가 필수”라면서,

ㅇ “정부가 의지와 방향성을 가지고 체계적인 투자를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관계자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할 때”라고 의견을 모았다.

□ 민원기 제2차관은 “5세대(5G)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그동안 혁신을 선도해온 소프트웨어가 다시 한 번 4차 산업혁명에 새롭게 가속을 붙일 때”라며,

ㅇ “이번 T/F를 통해서 우리가 잘 할 수 있고, 또 해야만 하는 소프트웨어(SW) 원천기술개발 아이템들이 발굴돼서 정부가 전략적으로 투자를 이어갈 수 있는 밑거름이 마련되기를 바란다”고 당부했다.

□ 소프트웨어 기업인들과 우수 연구자들의 참여 비중을 높인 이번 T/F에서는 향후 개최될 회의를 통해, 새로운 정부 소프트웨어 R&D 투자전략 마련을 위한 산학연 각 계의 다양한 정책 제언들이 발제될 예정이다.